본문 바로가기

비행기,무기/탱크,장갑차

공군 20전비 활주로 제설작전 제설장비 SE-88

세상 참 좋아졌네요.

제가 군대 있을 때만해도 제아무리 비행단이라고 해도, 

겨울에 눈이 오면 병사들이 활주로에 몰려나가서 열심히 제설작업을 했다던데요.

어제 뉴스를 보니까 공군20전비 활주로 제설작전에 마징가라고 불리는 전문 제설장비 SE-88이 투입되었다더군요.

제가 자대 배치받을 때 이런 전설이 있었어요. (아 저 공군출신입니다.)

활주로에 일렬로 늘어서서 바닥을 보면서 자갈이나 돌 같은거 일일이 치운다고요...

그럴정도니 제설작업이야 오죽하겠어요?

저는 항공대 출신인데 공군에 자원했을 때 비행단 근무를 희망했는데...방공포병학교로 갔죠.

그래서 저는 방공포병 조교로 생활했습니다. 대구에서요..

사실 대구라기보다는 경산인데...

어쨌든 이 지역은 눈 안오기로 유명한 동네인데...왜 군부대에는 그리 눈이 많이 오던지...

아무튼 20전비에서 사용되었다는 제설장비는 퇴역한 비행기의 엔진으로 만든 제설용 장비라고 해요.

아마 눈 많기로 유명한 러시아랑 우리나라에만 있을 것 같네요.

미군도 이 장비는 없다고 합니다.

천조국의 위엄이 그냥 불도저같은 제설차량.

F-22랩터 앞의 눈을 치우는 미군 제설장비

알래스카 비행단에 주기중인 오산기지의 미군 F-16전투기들.

잔디깍기 하듯이 제설중?

이건 뭔가 천조국 답군요. 투박하지 않고 정밀하게....제설중인 미군

F-15따위는 투박하게~

이런 점에서는 우리나라 쫌 제법인 듯요.

미군 활주로 제설 장면을 보면 역시 장병들이 투입되어서 눈을 치우지만, 

제설차 정도는 동원하는 것이 천조국의 위엄.

아무튼 우리의 제설장비는 제식명칭은 SE-88입니다. 

우리가 사용하다 퇴역시킨 

F-4 팬텀기와 F-5 제공호의 엔진을 이용해서 만들었다고 합니다.

제트엔진의 강력한 바람과 고열로 눈을 날리면서 녹여 버리는 장비라고 합니다.

엔진이 도는데 왜 퇴역시켰느냐? 한다면...

전투기는 공중에 떠서 날아야 하고 비행중에 고장나면 대형 사고가 되지만, 

제설작업 중에 엔진이 멈춘다고 해서 대형 사고가 되지는 않겠죠?

아래는 퇴역한 미그기의 제트엔진을 이용한 러시아의 제설장비 겸 소방장비입니다.

러시아 답게 탱크 몸체까지 활용했습니다. 

육해공이 다 모여 있는 느낌이군요.


티스토리 툴바